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경기남부저널를 SNS에 공유하세요

칼럼&사설 | 연재 | 맛집&명소
칼럼&사설    |  커뮤니티  | 칼럼&사설
현수막 정치, 당선되신 의원님과 승진하신 공무원님 축하합니다.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박우열 작성일 20-07-26 11:27
 
요 며칠, 용인을 방문한 사람들이 매우 놀라는 일이 있었다. 시내 곳곳의 현수막 게시대에 가득한 ‘000 의원 의회 의장. 부의장. 당선 축하드립니다. 시민들은 한마디로’“ 특정인의 이름을 거론하며 사무관승진과 부이사관승진을 축하하는 현수막을 보며 “참 대단하네!!!”라고 할 것같다. 시내 현수막 게시대를 벗어나 가로수 몸통에 걸린 확인된 현수막만 수십장이다.

시내 지역 현수막 게시대에 걸린 현수막은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불법적으로 게시된 현수막이 꽤 많은 숫자가 걸렸다고 한다. 현수막의 내용을 보신 주민은 아시겠지만, 위에서 아래까지 통으로 ‘당선 축하합니다’ 한 문구와 정당의 홍보 현수막을 게시대가 아닌 가로수와 가로등 몸통에 붙들어 매는 방식으로 시내 경관을 해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점이다.
.
아무튼, 현란할 정도로 많이 걸린 현수막은 법정 게시 기간을 채우지 않고 모두 내려졌고(걸고 내린 것이 누구의 결정인지 알 수 없지만…), 하반기 정기인사로 지방공무원의 ‘별’이 된 사무관(과장ㆍ읍장ㆍ소장. 국장) 승진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그 자리를 채웠다. 그리고 또 한 장, 눈길을 끄는 현수막이 있다. 정당에서 홍보하는 문구의 현수막이다.

여러 단체와 기업, 개인이 현수막 게시대를 꽉 채워 축하해준 성원(?)에 고맙다는 인사 겸 다짐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선출직으로 근무하는 사람들의 탁월한 정치 감각에 절로 제 무릎을 친다. 작금에 걸린 현수막을 보는 시민들 생각을 여쭤보고 싶다.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오랫동안 현안이나 목적을 알리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 현수막이라고 생각한다.

선전(홍보) 수단이 많지 않은 지역에서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현수막을 걸면 오가는 주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현수막과 관련된 일화는 많다. 멀리 갈 것 없이 용인에서 일어난 사례는, 세월호 현수막을 “귀신 붙은 노란 현수막 때문에 장사가 안되고 지역경제가 죽는다더라”고 발언해 거센 항의를 받은 정치인도 있었다.

지역 현안 사항이 있거나 전철 유치건에 대해서. 자신들의 공이 있는 것처럼 현수막으로 자신들의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작금에는 하이넥스 반도체가 용인에 유치되었다고 자신들이 했다고 현수막으로 도배를 하다시피하고 있다. 서로 ‘공’을 자랑한 시와 사회단체, 국회의원,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자신들이 노력했다고 하는 문자 메시지와 현수막 홍보 공세다.

시는 주민들의 정서를 해치고,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여과 없이 게시돼 많은 민원이 발생하고 있어 지역 이미지를 훼손할 우려가 있는 현수막을 ‘지정게시대’에 게첨하지 못하게 하는 조치를 취하였고, 불법으로 게시하는 현수막에 대해서는 시민들이 수거를 하게 되면 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는데 유독 정인들의 현수막은 수거를 하지 않고 있다.

정치인과 공무원의 직책ㆍ직위가 높아지는 것을 축하하고, 정책 성과를 홍보하는 현수막은 ‘용인시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조례’와 ‘용인시 현수막 지정게시대 관리 지침’에 어긋나지 않겠끔 게시를 하여야 하는데 현수막 업체에 의뢰하여 불법적으로 게첨을 하여 자신들의 업무적 성과를 홍보수단으로 불법을 자행한다는 점이다.

짐작건대 많은 사람이 좋은 일이니 모두 알고 서로 축하할 일이라고 할 것이다. ‘과유불급(過猶不及ㆍ모든 사물이 정도를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는 뜻) 아니면. 모두 같은 생각(기준)은 아니지만, 다중의 정서와 다른 정치적 의도가 성공한 사례는 많지 않다. 주민들은 일방적 자랑을 늘어놓거나 특정 정당을 근거 없이 맹비난하는 구호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는다.

정치인은 그런 일들이 정치혐오감을 확산하는 요인은 아닌지 뜯아봐야 합니다. 선거가 다가오면 이런 일들이 더 잦아질 것이다.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 활동을 위해 정책과 신념을 널리 밝히고 명절이나 국경일 등을 축하하며 소신을 알리는 현수막을 게시하는 일은 당연한 활동이다
그런데 주민들 반응이 모두 호의적이지만은 않는지 다시 한번 생각을 해야 한다.

주민과 소통하겠다며 시작한 ’현수막 정치’가 과도한 자랑, 일방적 선전, 지나친 비난으로 변질하면 모두 손해다. 국회의원은 법을 제정하고 시ㆍ도의원들은 조례를 만든다. 말로 고치고 말로 약속하기보다 법으로 제도로 규정해야 한다. 1991년 기초ㆍ광역의원을 뽑고 시작한 지방자치는 곧 30년이다. 그런데 아직 ‘풀뿌리 주민자치’라고 할 수 없는지 반성부터 하여야 한다

주민 손에 의해 뽑힌 의원과 자치단체장이 주민 중심이기보다 행정 우선 정치를 하기 때문이다. 요즘 현수막 게시대를 벗어나 가로등 기둥이나 가로수 나무줄기에 매달려 있는 선출ㆍ승진 축하 대상인 국회의원님. 도의원님, 시의원님, 과장님, 소장님, 면장님 임기(재직) 안에 주민들이 주민자치에 참여할 수 있는 더 많은 제도 마련해주기 바란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커뮤니티의 최신글
  어린이들이 꿈꾸는 동화같은 용인시를 만들어 가…
  외우기만 하는 공부가 나라를 망친다.
  즐거운 산행, 용인 법화산에 오르다. [고찬석…
  [용인 원삼 주민들 뿔났다.]
  독도가 우리나라 영토인 이유와 지켜야 할 이유
  4차산업 시대 대한민국 학생들의 미래
  다문화가 아닌 공존문화이다.
  “아시아를 깨우다” 한국라오스교류재단 이사…
  [칼럼] 명품용인 어메니티(Amenity)조건
  발해와 신라의 대립에서 얻는 교훈
경기남부저널 - 경기남부저널 , 생활정보, 인물대담, 칼럼사설, 시민투고 기사, 포토 제공 2021년 05월 08일 | 손님 : 63 명 | 회원 : 0 명
뉴스종합
전국시사 
경기시사 
정치시사 
경제·IT시사 
사회시사 
교육시사 
환경시사 
기획취재
기획취재 
인물탐방·대담 
기업탐방 
독자기고 
여론시사광장 
커뮤니티
칼럼&사설 
연재 
맛집&명소 
시민정보
주요행사안내 
포토포토 
동영상
영상뉴스 
용인시 
문화공연 
여행&맛집 
생활&연예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유익한 생활정보 
업소추천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경기남부저널 | 주소 :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13번길 20-25, 201호
    제보ㆍ광고문의 : 031-334-6665 | 팩스 : 031-334-6675 | E-mail : dentsuik@hanmail.net | 발행인:박우열 / 편집인:박우열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18.01.04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74호 | 사업자등록번호 : 324-26-005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우열
    Copyright© 2018~2021 경기남부저널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4-6665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